Korean Black Belts: Chang-guk Jeong and Duck-Young Jang

Note: Special thanks to the John Frankl Brazilian Jiu Jitsu Competition Team for permission to post this! Here’s a chance to meet black belts from my neck of the woods! This article was originally on their Facebook page, the English has been altered.

Two of my favorite black belts! My instructor is on the left.

Today’s black belts are Chang-guk Jeong from Shichon Gym and Duck-Young Jang from Jiujitsu World. Master Jeong has trained Taekwondo, Taekkyeon and Muay-thai as well as BJJ. Mater Jang used to be one of the most outstanding MMA fighters in Korea and currently he is working as a head referee in ROAD FC.

Their friendship began even before jiu jitsu. Both lived in the same neighborhood for over 20 years. After becoming friends in Jeolla Bukdo, their relationship blossomed through BJJ. It is quite amazing that there are two Brazilian Jiu Jitsu black belts from Gunsan, a  city which has less than 300,000 people!

오늘 소개해드릴 블랙벨트는 신촌주짓수의 정창국 관장님과 주짓수월드의 장덕영 관장님입니다. 신촌주짓수 관장님이신 정창국 관장님은 태권도, 무에타이, 택견 등 안해본 운동이 없는 무도인이십니다. 특히 무에타이 수련 시절에는 국가대표를 지낸 적도 있다고 하시네요! 지금은 주짓수월드의 체육관 관장님이신 장덕영 관장님은 몇 년 전까지만 해도 한국을 대표하는 경량급 종합격투기 강자였답니다. 스피릿MC, 로드FC 등에서 국내외 경량급 정상급 선수와 주먹을 섞어왔고 지금은 로드FC에서 심판장으로도 활약하고 계십니다.

두 분의 특별한 인연은 사실 주짓수 이전으로 거슬러 올라가는데요. 어린 시절 한 동네에서 자란 두 분은 20년이 넘는 세월 동안 함께 해오셨습니다. 전라북도 군산에서 자라온 두분은 어린 시절부터 친하게 지냈다던데 그 인연이 이제 주시수에서 꽃을 피웠네요. 인구 30만도 안되는 작은 도시 군산에서 블랙벨트가 두명이나 탄생했다니! 놀랍지 않나요?

신촌(Shinchon Gym) : http://cafe.daum.net/jbjj  Facebook group Sinchon Gym
주짓수월드(Jiujitsu World) : http://cafe.daum.net/TBJJ  Facebook page JiuJitsu World